좀비영화 팬이라면 꼭 봐야 할 21세기 좀비영화 명작 4편

 

‘좀비랜드: 더블탭’ 전편의 주요 배우들이 그대로 합류해 의로운 10년 만에 탄생한 ‘좀비랜드: 더블탭’이다. 다양한 B급 코미디 좀비 영화의 계보를 이어가며 1편에 이어 좋은 반응을 기록하고 있다. 많은 부분을 답습해 진부해질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지만 이를 뒤집고 더욱 화려해진 액션, 짙어진 유머로 돌아갔다. 분명 21세기에 등장한 수많은 좀비 영화 중 명작 반열에 오를 수 있을 것 같다.

처음엔 마니아적인 컬트 영화로 시작했지만 조지 로메로 감독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을 필두로 점차 팬층을 넓힌 좀비 장르는 21세기 들어 경쟁력 있는 소재가 됐다. 그렇다면 ‘좀비랜드’처럼 오랜 시간이 흐른 뒤에도 화제가 될 21세기의 좀비 명작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많은 작품 중 의미 있는 4 작품을 돌아보았다.날아가는 좀비의 충격<28일 후>

28일 후 대니 보일 감독의 28일 후는 엄밀히 말해 좀비 영화라고 할 수 없다. 시체가 아니라 ‘분노 바이러스’에 감염된 인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제대로 된 사고나 언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점, 비감염자를 덮쳐 감염시키는 점 등 유사점이 있어 좀비 영화의 범주에 포함된 사례다. <28일 후>가 갖는 가장 큰 의의는 ‘달리는 좀비’를 본격화했다는 점. 느릿느릿 걸으며 ‘수적 공포’를 안겨주던 기존 좀비들과 달리 영화 속 감염자들은 미친 듯이 달리며 공포를 극대화했다. 처음 보는 광경에 관객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 이런 특성 때문에 대니 보일 감독은 특기라고 할 수 있는 속도감 넘치는 촬영을 활용했다. 약 800만달러(약 93억원11월 15일 환율 기준)를 들인 저예산 영화지만 좀비 장르의 스릴은 끌어올리고 기존의 크리셰를 거부하는 참신한 연출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속편 28주후도 제작됐다. 28일 후와 함께 달리는 좀비를 확립시킨 작품으로는 잭 스나이더 감독의 데뷔작 새벽의 저주도 있다.좀비 영화는 원래 공포 장르야! <알이씨>

<알 이시> 좀비 영화는 원래 슬래셔, 고어 등과 함께 공포의 하위 장르에서 시작되었다. 그 목적을 가장 충실하게 이행, 몸서리치는 공포를 자랑한 작품은 스페인 영화 <알 이. 종>과 같다 공포를 중시한 <알 이 씨>가 추구한 것은 리얼리티. 그래서 <블레어 위치>에서 본격화한 파운드 풋티지(‘발견된 영상’이라는 컨셉으로 1인칭 캠코더 촬영을 통해 다큐멘터리와 같은 현장감을 주는 것. 영화는 소방관들의 밀착취재를 하는 기자가 이들과 함께 한 건물에 진입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뤘다. 근데 그 건물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건물. 이를 알게 된 정부는 건물을 폐쇄하고 그 중 인물들은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한다. 날아갈 듯한 화면과 분위기를 앞세운 <알·이.시는 주인공 안젤라(마누엘라 벨라스코)가 느끼는 패닉을 관객에게 그대로 이입시켜 최강의 공포를 자아냈다. 덕분에 자국에서 3편의 속편을 배출했고 할리우드에서 <쿼란틴>이라는 이름으로 리메이크됐다.거대한 스케일의 정점 <월드워Z>

<월드워Z>에 앞서 기술한 바와 같이 또 <새벽의 저주>를 시작으로 주로 저예산으로 제작된 좀비 장르는 메이저 제작사의 눈에 띄어 대규모 자본이 투입된 블록버스터가 된다. 덕분에 독일에서 제작된 <레지던트 이브르>는 두 번째 편을 기점으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로 변신했고, 윌 스미스 주연의 <나는 전설이다>도 폐허가 된 광활한 도시를 높은 완성도로 구현했다. 이런 블록버스터 스케일의 정점에 이른 작품은 2013년 제작된 브래드 피트 주연의 월드 워 Z다.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월드 워 Z>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좀비들과의 ‘세계 전쟁’이 컨셉트. 덕분에 여러 나라를 오가며 촬영이 이뤄졌고 재난영화급의 스펙터클을 자랑했다. 전쟁영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대규모 폭발신은 덤이다. 또 달리기를 넘어 서로가 밟고 거대한 성벽을 오르는 장면은 가히 압권이다. 확실히 보는 맛이 가장 뛰어났던 좀비 영화다.B급 코미디와의 결합 새벽의 황당한 저주

<새벽의 황당한 저주> <좀비랜드>가 있기 전에 이 영화가 있었다. 조지 로메로 감독의 작품(한국에서는 리메이크작인 잭 스나이더 감독의 영화를 패러디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렇지 않다)을 패러디한 새벽의 황당한 저주다. 좀비와 B급 코미디의 결합은 피터 잭슨 감독의 초기작 <데드 얼라이브> 등 20세기에도 있었지만 이처럼 노골적으로 유명작을 차용하면서도 완성도가 높은 영화는 처음이었다. 새벽의 저주를 패러디했지만 이 영화가 패러디한 것은 스토리가 아니라 크리셰. 생존 영화로는 처음 죽을 캐릭터만 모았고 다른 영화 중에서는 전혀 힘을 쓰지 못한 군인이 좀비를 쓸어버리는 등 크리셰를 역으로 이용해 웃음을 선사했다. 등장하는 좀비들은 공포가 아니라 불쌍할 정도다. 동시에 고전 컬트 영화의 핵심인 잔인하지만 우스꽝스럽게 연출한 고어 요소 등은 가져왔다. 에드거 라이트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사실 패러디 영화가 아니라 원작 영화 자체를 몰랐다고 전했지만 사실 이 말도 그냥 농담이다. 하나부터 열까지 웃음만을 겨냥한 영화다.씨네21 www.cine21.com 문 김진우